경기일보 / 경인지역 민중미술 이끈 소집단 활동가를 찾다

2020-1-29

 

 

"여전한 시대의 아픔 시민과 쉼없이 소통하는 문화예술로 치유해야" 

 

 

 

 

 

 

 

 

 

 

 

 

 

 

 

 

 

 

 

 

한국 현대사에서 1980년대만큼 뜨거웠던 시대가 있을까. 부당한 권력과 억압에 적극적으로 맞섰고

 

노동자, 여성 해방을 꿈꿨다. 우리 것을 지키자는 정체성 찾기 운동도 일어났다. 경인지역에서 활동

 

하던 소집단 미술그룹은 그 중심이었다. 특정 계층을 위한 예술이 아닌, 시민과 함께 삶을 변화시켰

 

고, 사회 변혁을 이끌었다. 경기도미술관이 지난해 10월 29일부터 오는 2월 2일까지 선보이는 ‘시점

 

時點·시점視點-1980년대 소집단 미술운동 아카이브전’을 통해 이들이 다시 조명받고 있다.

 

격동의 시대, 1980년대 경인지역 민중미술 소집단 활동가들은 지역에 어떤 영향을 미쳤고, 지금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경인지역 민중미술을 이끈 소집단 활동가를 찾아 그들의 이야기를 담아본다.

 

첫 번째는 ‘그림사랑동우회 우리그림’의 권윤덕 작가다. (정자연 기자) 

 

 

 

 

전체 내용 보러가기 :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226808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